Search
Global (ENG)

By region

Argentina (ES)
Australia (EN)
Belgium (FR)
Belgium (nl)
Canada
Colombia (ES)
Denmark
Finland
France
Germany
Ireland
italy
Japan
Korea
The Netherlands
Norway
Poland
Portugal
Spain
Sweden
UK
USA

레이저 스토리

사이클은 벨기에 플랑드르 지방과 비슷합니다. 그곳의 자갈길, 급커브, 레이스가 열리는 작은 마을들의 풍경은 사이클을 훌륭하게 만드는 요소입니다. 바로 이곳, 사이클링과 전통적인 레이스가 펼쳐지는 그 심장부에서 레이저 헬멧은 살아나 숨쉽니다.

1919년 앙리 반 레베르게 (Henri Van Lerberghe)가 전구간 솔로로 주행하며 플랑드르 투어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헨트의 벨로드롬에 들어오기 전 앙리는 잠시 멈추고 맥주를 몇 잔 마셨습니다. 이후 단상에 오른 그는 관중들에게 귀가하라고 권유했는데 이유는 2등 그룹이 도착하려면 반나절은 더 기다려야하기 때문이었습니다. 바로 그 해에 레이저는 창립되었습니다. 우리는 바로 그 앙리처럼 레이스에서 선두로 달리며 혁신, 디자인, 안전성, 기술 전 분야에서 업계를 이끌고 있습니다. 레이저가 처음 헬멧을 만들었을 때의 환경은 현재와는 완전 달랐습니다. 강철로 만든 자전거를 타고 자갈이 많은 벨기에의 시골길 위를 달리는 사람들이 쓴 것은 가죽모자였습니다. 그것은 가볍고 조절가능하며 통기성이 좋고 스타일리쉬한 오늘날의 헬멧과는 완전히 다른 형태였습니다. 레이저는 이같은 과거의 유산에서 출발해 수많은 세월을 거쳐 오늘날 정교하고 품질이 우수한 제품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레이저 제품들은 100년의 경험, 열정, 헌신의 결과이며 디자인, 편안함, 안전성과 기술을 완벽하게 결합한 제품 창조를 위해 언제나 노력하고 있습니다. 레이저의 모든 제품 디자인은 벨기에에서 만들어지며 전세계 50개 이상의 국가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레이저가 절대 잊지 않는 것은 우리의 뿌리입니다. 아직도 농촌의 자갈길에서 제품을 테스트하며 스스로가 타고 싶어지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혁신하고 개선하며 창조하려고 노력합니다. 레이저는 라이딩의 열정, 능력, 그리고 기쁨 그 자체입니다.